소용돌이의 고장, 나루토를 만끽!

세계 제일의 크기를 자랑하는 소용돌이

도쿠시마현의 북동부에 위치하여 시코쿠 지방 중에서도 오사카나 고베 등의 대도시에서 가장 가까운 나루토시는 예로부터 시코쿠의 관문으로 번영해 왔습니다. 세토 내해 위에 떠 있는 아와지 섬과는 나루토 해협을 건너면 바로 갈 수 있는 거리로, 최협부는 폭이 약 1.4km에 불과할 정도로 매우 가깝습니다.

나루토의 위치

혼슈에서 아와지 섬을 경유하여 시코쿠까지 갈 수 있도록 2개의 긴 대교로 연결되어 있기 때문에, 간사이 지방의 주요 도시나 공항에서부터 이동하는 경우는 버스가 편리합니다. 소요 시간은 고베에서는 약 1시간 20분, 오사카에서는 약 2시간, 교토에서는 약 2시간 30분, 간사이 국제공항에서는 약 2시간 20분 걸립니다. 도쿄, 후쿠오카에서는 비행기로 도쿠시마 아와오도리 공항까지 이동한 후, 버스에 승차하여 약 40분이면 나루토 시내에 도착합니다.

소용돌이
우키요에

나루토에서 꼭 체험해야 할 것이 해면에서 조수가 격렬하게 소용돌이치는 자연 현상인 ‘우즈시오’입니다. 나루토 해협의 빠른 조류는 세계 3대 조류 중 하나로 손꼽힙니다. 태평양과 세토 내해 사이에 낀 좁은 해협으로 힘차게 흘러드는 조류가 소용돌이를 만드는 가장 큰 요인입니다. 매월, 만월과 신월의 한사리 때에는 조류가 가장 빨라지는데, 특히 봄과 가을의 한사리 때에는 굉음을 내는 역동적인 소용돌이가 발생하여, 150년 이상된 우키요에에도 그 모습이 그려져 있습니다. 최대 직경이 약 20m나 되는 나루토의 소용돌이는 세계 제일의 크기라고 합니다.

소용돌이를 보러 가자!

간초센

소용돌이를 가까이서 감상하려면 옷이 다 젖을 정도로 근처까지 갈 수 있는 ‘간초센’을 추천합니다. 흔들림이 적어 느긋하게 볼 수 있는 대형선과 눈앞까지 가까이 접근할 수 있는 소형선이 있어, 소용돌이의 굉음도 바로 옆에서 들을 수 있습니다.

주의해야 할 것은 승선 시간대입니다. 소용돌이는 조수 간만의 차이로 인해 생기는 현상이므로 볼 수 있는 날과 시간대가 매일 다릅니다. 가장 좋은 시간대를 사전에 확인해 두시기 바랍니다. 간초센은 악천후의 경우나 임시 휴업을 제외하고는 매일 오전 8시~오후 4시 사이에 30~40분 간격으로 운행합니다. 선착장에서 신청한 순으로 승선하기 때문에 예약은 필요치 않습니다. 승선 시간은 20~30분으로, 요금은 어른 1500~2000엔, 어린이 800~1000엔 정도입니다.

우즈시오 기선

선착장: 나루토시 나루토 공원 가메우라 어항

나루토 관광 기선

선착장: 도쿠시마현 나루토시 나루토 공원 가메우라 어항

우즈노미치
유리 바닥

또한 오나루토교도 소용돌이를 감상하는데는 최고의 장소입니다. 교각 위에 만들어진 산책로 ‘우즈노미치’에서는 태평양이나 세토 내해의 웅대한 경치를 바라보며 해상 산책을 즐길 수 있습니다. 산책로 도중이나 전망실에는 유리 바닥이 설치되어 있는데, 그 밑으로 아래를 내려다보면 해상 45m의 높이에서 격렬하게 소용돌이치는 조류를 감상할 수 있어 스릴 만점입니다.

에스카히루 나루토

소용돌이와 함께 감상해야 할 것이 푸른색의 아름다운 세토 내해와 웅대한 오나루토교의 풍경입니다. 길이 68m, 동양 제일의 고저차를 자랑하는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올라가는 전망대 ‘에스카히루 나루토’는 360°의 대 파노라마가 매력적입니다. 맑은 날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나루토 해협과 오나루토교는 그야말로 절경으로, 아와지 섬은 물론 저 멀리로는 세토 내해의 섬들도 볼 수 있습니다.

에스카히루 나루토

주소: 도쿠시마현 나루토시 나루토초(나루토 공원 내)

영업 시간: AM8:30~PM5:00

입장료: 400엔(13세 이하 100엔)

센조지키 전망대

오나루토교를 배경으로 기념 촬영을 하고 싶다면 ‘우즈노미치’의 입구 쪽에 있는 ‘센조지키 전망대’가 절호의 스폿입니다. 박력 넘치는 오나루토교를 가까이에서 감상할 수 있습니다. 식당이나 나루토의 명물이 진열된 기념품점도 들어서 있어, 기념 사진을 찍기 위해 방문하는 관광객들로 언제나 활기에 넘칩니다.

나루토의 거리를 한가로이 산책

료젠지

나루토의 즐거움은 소용돌이뿐만이 아닙니다. 시코쿠의 관문으로서 번영해 온 나루토는 그 옛날 ‘무야’라고 불리며 시코쿠를 횡단하는 무야 가도의 출발 지점이었습니다. JR 무야역에서 곤피라마에역까지의 가도 주변에는 사람과 물건의 왕래로 활기에 넘쳤던 거리의 흔적이 지금도 남아 있어, 여유롭게 시간의 흐름을 느끼며 산책을 즐길 수 있습니다. 가도를 계속 따라가다 보면, 반도역 근처에 시코쿠의 88개소 중 제1번 찰소인 ‘료젠지’가 있습니다. 품격 있는 건물을 방문하여 순례자의 기분을 느껴 보는 것은 어떠신가요?

료젠지

주소: 도쿠시마현 나루토시 오아사초반도 쓰카하나 126

오타니야키

또한 나루토의 전통 공예라고 하면 오타니야키가 있습니다. 무야 가도의 아와오타니역 주변에는 오타니야키의 도기를 굽는 가마가 많이 모여 있습니다. 옛날에는 장인이 녹로로 손수 만든 도기를 산의 경사면을 이용한 오름가마에서 구워 냈는데, 현재에도 이곳에서는 오름가마를 흔히 볼 수 있습니다. 도기 제조소 근처에는 도기를 파는 숍도 인접해 있으니, 산책하면서 마음에 드는 그릇도 찾아보시기 바랍니다.

아와지 닌교자

무야 가도 산책 외에도 도반 도자기로 재현한 명화를 1000점 이상 갖춘 나루토 공원 내의 ‘오오츠카 국제 미술관’이나, 아와지 섬에서 닌교조루리를 공연하는 ‘아와지 닌교자’ 등도 추천할 만한 스폿입니다.

나루추루우동

그리고 뭐니 뭐니해도 여행의 묘미는 역시 맛있는 음식. 시코쿠는 우동이 유명한 지역이지만, 나루토에서는 예부터 현지인에게 사랑받아 온 ‘나루추루우동’가 명물입니다. 황금빛의 담백한 국물에 잘게 썬 유부와 대파가 들어간 깔끔한 맛은 한번 맛보면 중독될 정도입니다. 또한 바닷가에서만 맛볼 수 있는 신선한 해물을 사용한 요리는 일품입니다. 대나무에 꿰어 만든 어묵인 ‘다케치쿠와’도 유명합니다. 특산품인 고구마 ‘나루토 킨토키’를 사용해 만든 과자를 파는 가게도 거리에 많이 있으니 꼭 맛보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