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에서 사랑받는 일본의 개

일본 내에서 주로 ‘일본견’으로 불리고 있는 것은, 일본에서 천연 기념물로 지정된 아키타견(아키타이누/아키타켄), 시바견, 기슈견, 시코쿠견, 가이견, 홋카이도견의 6개 견종이다. 털 색깔은 갈색, 흰색, 검은색 등이 많고, 공통적인 외관상의 특징으로는 앞으로 쫑긋하게 선 세모 모양의 귀, 말렸거나 앞으로 기울어져 있는 꼬리, 잘 발달된 근육의 다리, 개의 원종에 가까운 차분한 느낌의 위엄과 기품 등이 있다.

아키타견(아키타이누/아키타켄)
아키타견(아키타이누/아키타켄)
아키타견(아키타이누/아키타켄)과 시부야역 Hachi 동상
아키타견(아키타이누/아키타켄)과 도쿄 시부야역 근처에 있는 아키타견의 Hachi 동상

아키타견(아키타이누/아키타켄)은 천연 기념물로 지정된 일본견 가운데 유일한 대형 견종. 일본견 중에서는 일찌감치 해외에 알려져, 사육 등록수도 국내보다 해외가 더 많다. 이 아키타견(아키타이누/아키타켄)의 인지도와 인기 향상에 공헌한 것이 리처드 기어 주연의 미국 영화 ‘Hachi: A Dog’s Tale’이다. 이 영화는 충실한 아키타견이 주인이 세상을 떠난 후에도 매일 역에서 주인을 기다렸다는 일본의 실화를 소재로 제작되었다. 또한 기타아키타시에서는 일본 최초의 아키타견(아키타이누/아키타켄) 아이돌 그룹 ‘MOFUMOFU☆DOGS’를 결성해, 뮤직 비디오를 공개했다.

시바견
시바견

천연 기념물로 지정된 일본견 가운데 가장 소형인 시바견은 일본 내에서 사육되는 일본견의 약 80%를 차지한다. 시바견인 인스타그램 스타 ‘마루(마루타로)’는 일본 사계의 자연 등을 배경으로 찍은 사진이 호평을 받아, 세계 각국에서 250만 명이 팔로우할 정도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시바견 ‘마루’는 미에현의 관광 대사로도 취임했다.

가이견(甲斐犬)
가이견(甲斐犬)
시코쿠견(四国犬)
시코쿠견(四国犬)

일본견에는 그 밖에도 하얀 털의 개체가 많은 기슈견, 생김새가 늑대를 닮아 야성적인 강한 풍모의 시코쿠견, 호랑이에 비유될 정도로 훌륭한 털을 가진 가이견, 갈색, 흰색, 검은색 등 다채로운 털 색깔이 있는 홋카이도견의 4종의 중형 견종이 있다. 일본견은 수렵견에 그 기원을 두고 있어, 독립심이 강하고 주인에게 충실하다. 외관뿐 아니라, 그 기질 때문에 매력을 느끼는 주인들도 많다. 일본에 가면 일본의 개도 꼭 살펴 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