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과 함께 지역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일본 양조장 투어!

일본 전통 니혼슈와 쇼추에 대한 궁금증을 해결해주는 양조장 투어

쌀을 원료로 만든 일본 고유의 술 ‘니혼슈(日本酒)’를 비롯해, 일본에서는 16세기부터 곡물이나 감자로 만든 증류주인 ‘쇼추(焼酎)’가 일본 전국에서 만들었다. 쇼추는 한국의 소주와 비슷하다. 19세기 이후부터 와인이나 맥주를 만드는 양조장이 생겨났고, 현재는 일본 전국에서 다양한 술이 생산되고 있다. 또한, 외국인 방문자를 위한, 영어 가이드 투어나 외국어 팸플릿를 준비한 술 양조장이 최근 늘어나고 있다.

일본 술 양조장의 입구 모습
삼나무잎으로 만든 스기타마(杉玉)가 양조장 입구에 걸려있다. 스기타마는 새로운 술 만들기가 시작됬음을 알려준다.

도쿄 이케부쿠로역에서 도부도조센(東武東上線) 쾌속열차로 약 1시간 이동하면 사이타마현 오가와마치(小川町)에 도착한다. 이곳에는 1851년 세워진 술 양조장인 ‘마쓰오카 사카구라(松岡酒蔵)’가 있다. 치치부산맥의 미네랄이 풍부한 물과 엄선된 쌀, 그리고 저온발효법이 마쓰오카 사카구라의 특징이다. 저온발효로 오랫동안 시간을 들려 만들어 독특한 과일향과 목넘김이 순하다.

대표상품은 니혼슈인 ‘미카도마쓰(帝松)’이다. 니혼슈를 섞은 쇼추인 ‘핏카리추( ぴっかり酎)’도 인기.

김이 피어나고 있는 술 양조장
니혼슈 제조는 ‘사카마이酒米’라 불리는 도정한 쌀을 찌는 것에서 시작된다.

마쓰오카 양조장 무료 영어 가이드 투어에 참여하자. 술 양조장 내부 견학과 미카도마쓰 시음이 가능하다. 투어는 매일 열리며, 예약이 필요하다. 특히, 제조 기술자인 도지(杜氏)가 술 만들기를 준비하는 과정을 볼 수 있는 11월과 1월~2월 사이를 추천한다.

마쓰오카 양조장 직판점

양조장 옆 직판점에서 술로 만든 아이스크림이나 누룩으로 만든 친환경 화장품 등을 살 수 있다. 술로 만든 아이스크림은 어린이도 먹을 수 있다. 또한, 법률이 개정되어 2017년 10월부터 양조장에서 구입한 술의 소비세와 주세를 면제 받을 수 있다. 시음 후 마음에 드는 술이 있다면, 귀국 선물로 구입하는 것을 추천한다.

마쓰오카 양조 주식회사

방문 하루 전까지 전화나 웹사이트를 통해 예약

TEL:0493-72-1234

일본 전국 양조장을 방문하는 테마여행을 떠나보자!

이마요쓰카사 주조의 니혼슈, 니가타현 니가타시

좌측, 니혼슈인 '니시키고이'. 우측, 작업복 핫피를 입고 기념촬영중인 외국인.
좌측, 세련된 상품 디자인으로도 유명한 ‘니시키고이(錦鯉)’. 우측, 작업복 핫피를 입고 기념촬영중인 외국인.

일본해와 접한 니가타현은 곡창지대로 유명하다. 또한, 술 제조로도 유명한데, 현내에 90개의 술 양조장이 있을 정도이다. 오늘 소개할 이마요쓰카사 주조(今代司酒造)는 1736년 창업했다. JR 니가타역 인근에 있어 접근성도 좋다. 또한, 영어, 중국어, 한국어로 손님 맞이가 가능한 것도 특징이다.

유럽에서 상품 디자인상을 받은 니시키고이 등, 10종류 이상의 술을 견학이 끝나고 맛볼 수 있다. 전통 작업복인 핫피(法被)를 입고 기념촬영도 가능하니, 여행의 추억을 SNS 등에 올리자.

사와노쓰루의 니혼슈와 쇼추, 효고현 고베시

지하구조의 작업장
보기 드문 지하구조 작업장

효고현 고베시(神戸市)와 니시노미야시(西宮市) 일대에는 이름난 술 양조장이 많다. 인근 롯코산(六甲山)의 화강암층을 뚫고 나온 물은 효모 발효를 촉진하는 성분를 다량 함유하고 있어, 술 제조에 적합하기 때문.

오늘 소개할 곳은 창업 30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술 제조사인 사와노쓰루(沢の鶴)이다. 술 양조장 이외에, 17~18세기 술 제조 과정을 확인할 수 있는 시설인 ‘사와노쓰루 자료관(沢の鶴資料館)’도 운영한다. 특히, 쪄서 숙성시킨 쌀에서 처음 짜낸 술을 지하에 보관하는데, 이러한 술 제조 과정은 일본에서도 좀처럼 보기 힘들다.

사와노쓰루 자료관 안에 술 직판점이 있다. 니혼슈를 비롯해 쌀과 보리만 사용해 만든 원액을 장기 보관해 만든 소주인 ‘무추(夢酎)’의 시음도 즐길 수 있다.

겟케이칸 오쿠라기념관과 니혼슈, 교토부 교토시

겟케이칸 오쿠라 기념관의 흰색 벽과 호리카와 강
기념관 뒷편 강에서 전통 유람선을 타고 주변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일본을 대표하는 술 제조사 중 하나인 겟케이칸(月桂冠)은 1637년 창업했다.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곳 답게, 일본의 유명 맛 평가 사이트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겟케이칸 오쿠라기념관(月桂冠大倉記念館)’은 겟케이칸에 대한 모든 것을 알 수 있는 곳이다. 기념관은 긴테츠(近鉄) 교토역에서 30분 정도 떨어진 호리카와(濠川) 강변에 있다. 일본 전통 양조장 건축에 많이 사용되는 도조土蔵 양식으로 세워졌으며, 흰색 벽이 인상적이다.

개인 방문인 경우 예약 없이 기념관 방문이 가능하다. 기념관 전시실에서 술 제조 역사와 방법 등을 확인하 수 있고, 시음 코너도 마련되어 있다. 또한, 건물 안 직판장에서는 복고풍 병에 담긴 술인 ‘레트로 보틀 긴조슈(レトロボトル 吟醸酒)’ 등, 이곳에서만 구입할 수 있는 한정상품을 판다.

코에도 브루어리의 맥주, 사이타마현 가와고에시

코에도 브루어리의 맥주 레스토랑
맥주 제조 탱크를 보며 식사를 즐길 수 있다

소규모 제조 시설로 맥주를 제조하는 크래프트맥주 양조장은 일본 전역에 있다. 특히 오늘 소개할 ‘코에도 브루어리’는 세계의 다양한 콘테스트에서 수상한 경력을 가지고 있다.

또한, 이곳에서 운영하는 연구소 성격의 시설인 ‘COEDO Craft Beer 1000 Labo’에는 1000ℓ 크기의 작은 탱크가 있는데, 이곳에서 1000종류의 시제품용 맥주를 생산한다. 연구소는 사이타마현 가와구치시에 있다.

연구소 병설 레스토랑에서는 중국식 딤섬을 즐기며 해외에서 인기인 코에도 맥주나, 고구마를 원료로 한 세계 최초 맥주인 ‘Beniaka’를 맛볼 수 있다.

루미에르 와이너리의 와인, 야마나시현 후에후키시

나무통 발효
나무통에서 발효시킨 와인은 나무 특유의 향기를 느낄 수 있다

프랑스 유명 와인 생산지인 브루고뉴 지역과 기후가 닮은 야마나시현은 일본산 와인의 성지로 알려졌다. 이중 루미에르는 1885년 창업해 가장 오래된 와이너리 중 하나로 알려졌다. 국제 와인 콘테스트인 ‘Decanter World Wine Award’에서 2014년 ‘스파클링 고슈(スパークリング甲州)’로 은상을 받은 것으로도 유명하다.

또한, 창업 당시부터 심혈을 기울여 재배, 관리하고 있는 포도밭과 양조장을 영어 가이드의 안내로 소개받는 투어가 인기 있다.

방문 3일 전, 오후 3시까지 전화 또는 메일로 예약(2명부터 예약 가능).

0553-47-0207(평일 9:00~17:30)

일본 양조장 투어는 술에 대한 제조 공정과 역사를 알 수 있는 좋은 기회다. 또한, 시음을 통해 직접 일본 술을 맛볼 수 있어 만족감이 높다. 견학을 마치고 양조장 인근 음식점에서 제철 음식과 함께 해당 술을 맛볼 수 있다면, 여행의 즐거움은 더욱 높아질 것이다. 일본을 여행할 계획이 있다면, 양조장 투어를 리스트에 추가해보는 것은 어떨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