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멘, 우동, 소바, 맛있는 면요리를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도쿄여행을 떠나자! [특별기획]

인기 면요리, 도쿄에서 맛보자!

우동(좌상), 라멘(우상), 소바(중앙)

일본의 전통적인 면요리인 우동, 소바라 불리는 일본의 면요리, 그리고 라멘은 현재 세계 곳곳 일본계 레스토랑에서 맛볼 수 있는 인기 메뉴다. 저렴하게 맛볼 수 있는 레스토랑도 많으며, 면요리를 즐기기 위해 일본을 방문하는 외국인도 많다.

튀김인 덴푸라는 소바와 함께 먹는 경우가 많다

라멘은 종류가 다양하다. 일반적으로 돼지뼈 육수로 만든 ‘돈코쓰(豚骨)’, 간장인 ‘쇼유(醤油)’, 된장인 ‘미소(味噌)’, 그리고 소금인 ‘시오(塩)’ 로 맛을 낸 라멘 등이 있다. 여기에 면의 굵기나 익은 정도 등 개인의 취향에 맞게 선택할 수 있는 것도 인기 비결이다. 우동이나 소바의 경우, 국물 만들 때 사용되는 식재료뿐만 아니라 맛도 지역마다 조금씩 다르다. 일반적으로 서일본은 담백한 맛, 동일본은 국물 색과 맛 모두 진한 맛을 선호한다.

면요리는 지역에 따라 다양한 맛을 즐길 수 있다. 특히 전국 유명 맛집의 집결지인 도쿄는 지역의 맛을 비교, 확인할 수 있어 좋다.

최근 주목 받는 소바의 매력

라멘, 우동 등 다양한 면요리를 자랑하는 일본, 최근에는 소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소바는 일본요리에서도 오랜 역사를 가진 음식이다. 또한, 일본인에게 무척 친숙한 음식이기도 하다.

메밀가루를 사용하는 메밀국수는 일본의 면요리인 소바와 비슷하다. 또한, 한국에서 일본 소바를 맛볼 수 있는 곳도 많다. 일본을 방문한다면 전통 일본 소바를 맛보는 것은 어떨까. 차갑게 식히거나 따뜻하게 데운 소바에 덴푸라나 산나물 등, 다양한 재료를 토핑으로 올려 먹을 수 있다.

일본 소바 레스토랑은 옛 느낌 물씬 풍기는 전통 건물이 많다. 일본 여행을 계획한다면 일정에 꼭 넣자.

소바는 짧은 시간을 이용해 빨리 먹을 수 있는 음식으로 오랫동안 사랑받아왔다. 역 구내나 플랫폼에는 이동 중 짧은 시간을 이용해 소바 등을 서서 먹는 ‘다치구이(立ち食い) 식당’이 많다.

알레르기 확인, 도쿄에서 안심하고 소바를 맛보자!

일본 음식 소바는 매력적이며 전통적이다. 소바를 처음 접하는 외국인이라면 ‘소바 알레르기’에 대해 알아두는 것이 좋다. ‘소바 알레르기’는 소바가루의 단백질에 반응해 일어나는 알레르기이다. 소량의 소바가루에도 과민성 쇼크가 발생해 증상이 악화될 수 있다. 이런 이유로 소바가루가 들어간 음식을 처음 먹는 여행자라면 주의가 필요하다.

또한, 소바가루 이외 다른 식품 알레르기가 있다면, 일본에서 식사할 때마다 요리에 사용되는 재료가 걱정될 수 있다. 이럴 때 필요한 것이 도쿄도가 자체적으로 만든 ‘알레르기 대화 조사표’이다. 일본어가 유창하지 않은 외국인에게 특히 유용하다.

조사표는 일본어, 영어, 중국어, 그리고 한국어로 작성됐다. 또한, 다른 언어 사용자도 이해하기 쉽게 음식 알레르기의 원인이 되는 재료를 그림으로 표시했다. 각 메뉴에 어떤 재료가 사용됐고 어떤 음식 알레르기가 있는지, 조사표를 사용해 의사소통할 수 있다.

일본 면요리 중에서도 소바는 역사가 오래됐고, 다양한 방법으로 즐길 수 있는 간편 음식이다. 음식에 대한 안심과 안전에 만전을 기하는 도쿄에서 맛보는 것은 어떨까!

도쿄도의 식품위생에 대한 시책

맛있게 식사를 즐기기 위해서는 사전에 철저한 위생관리가 이루어져야한다.

도쿄도는 이런 면에서 만전을 기하고 있다. 도쿄도에서는 야채나 생선 등 신선식품에 대한 검사를 비롯해, 시장, 식품 제조시설, 음식점 등의 위생 상태 등도 확인한다. 또한, 자격시험, 연구, 홍보 활동, 긴급 위기관리 시스템 관리, 그리고 식품 적성 표시 대책 등 식품에 대한 모든 것을 관리한다. 전문성을 갖춘 관련기관의 직원과 연구원이 매일 곳곳에서 활동하고 있다. 일반인의 눈에는 좀처럼 띄지 않지만, 이들의 활동이 대도시 도쿄의 식품 안전을 지키고 있다.

안심하고 식사할 수 있는 곳임을 여행자가 알 수 있도록, 도쿄에서는 ‘식품위생 마이스터’ 마크를 음식점에 발행한다. ‘도쿄도 식품위생자주관리 인증제도’에 따라 인증받은 도쿄 시설은 위생관리가 철저하며 안심할 수 있는 곳이다. 이런 시설에는 ‘식품위생 마이스터’ 마크를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