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호헤, 데~호헤” 하며 도깨비가 춤을 춘다. 이곳은 신들의 세계

예로부터 일본인은 자연과 선조에 대해 감사와 경외하는 마음을 지녀 왔습니다. 일본의 축제는 ‘우리들이 현재 건강히 살아갈 수 있는 것’에 대해 자연과 선조에게 감사를 표하는 의식입니다. 일본에서는 연간 60만 건이나 되는 축제가 개최되는데, 풍속이나 제사류가 50%, 이벤트류가 50%입니다. 일본 축제의 횟수와 내용의 풍부함은 가히 압도적이라 할 수 있습니다.

아이치현 기타시타라군의 도에이초 후리쿠사코바야시 지구는 20호 정도의 가구로 이루어진 작은 마을입니다. 가을부터 겨울에 걸쳐 이 지역 일대에서 행해지는 ‘하나마쓰리’는 약 600년의 역사를 지닌 영혼의 부활을 기원하는 축제입니다.

일본인은 겨울을 ‘쇠약한 영혼이 힘을 비축하는’ 시기로 여겨 왔습니다. 하나마쓰리의 당일, 사카키오니라는 도깨비가 산 정상의 쓰키진자에서 마을로 내려오고, 마쓰리에는 많은 신들이 등장합니다. 그중에서 사카키오니, 야마미오니, 모키치오니라는 도깨비의 역할은 제사를 관장하는 하나다유와 함께 세습제로 되어 있습니다. 사카키오니는 격렬하게 지면을 밟습니다. 이는 땅의 정령을 달래는 의식이라고 합니다. 만약 병으로 누워 있는 사람이 있으면, 도깨비는 그 사람을 땅에 네 손발로 엎드리게 한 후, 등을 밟습니다. 이것 역시 역귀를 쫓아내는 주술이라고 합니다.

자제치
마이도의 천장에는 절지 세공의 ‘자제치’라는 장식이 있는데, 이것은 신령을 부르는 표시인 동시에, ‘생명의 소생’ 장치이기도 합니다
유바야시
유바야시의 모습. 풍작에 대한 강한 기원으로, 밤새도록 춤을 춘 달성감과 함께 응원해 준 관객과의 일체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축제가 열리는 회장인 하나야도에는 성스러운 신역인 마이도(춤추는 장소)가 있고, 중앙에는 흙으로 만든 도가마 밥솥이 놓여 있습니다. 도가마를 둘러싸고 아침부터 밤까지 각종 춤을 추고 난 다음, 마지막에는 가마솥의 뜨거운 물을 모두에게 뿌리는 유바야시가 열려, 무병 식재를 기원합니다. 그때는 관객도 함께 춤을 추는데, 이렇게 함으로 하나야도는 신인화합(신과 사람의 융합)의 세계로 변모합니다. 북과 피리 소리를 따라했다는 “데~호헤, 데~호헤”라는 구령은 계속 이어지며, 관객도 하나가 되어 함께 춤을 춥니다. 여러분도 꼭 참가해 보시기 바랍니다. 일본의 원점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하나마쓰리는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서로 협력하며 살아가는 사람들의 따뜻함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

글: 니가타 히데오(NPO JAPAN MATSURI NETWORK Vice Chairman)

하나마쓰리(후리쿠사코바야시 지구)

일시: 매년 11월 둘째 주 토요일(이 시기는 주변 지역에서도 하나마쓰리가 거행)

장소: 아이치현 기타시타라군 도에이초 후리쿠사코바야시 지구

교통: JR 이다선 도에이역에서 노선버스 도에이선으로 ‘혼고’로 이동한 후, 도요네 도에이선으로 환승하여 ‘고바야시’에서 하차, 도보 약 15분. 도쿄나 오사카, 나고야에서는 신칸센을 이용하여 도요하시역으로 이동한 후, 도요하시역에서 JR 이다선을 타고 약 1시간 30분이면 도에이역에 도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