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00명이나 되는 남자들이 원하는 것은?

예로부터 일본인은 자연과 선조에 대해 감사와 경외하는 마음을 지녀 왔습니다. 일본의 축제는 ‘자신들이 현재 건강히 살아갈 수 있는 것’에 대해 자연과 선조에게 감사를 표하는 의식입니다. 일본에서는 연간 60만 건이나 되는 축제가 개최되는데, 습속이나 제사류가 50%, 이벤트류가 50%입니다. 일본 축제의 횟수와 내용의 풍부함은 가히 압도적이라 할 수 있습니다.

‘사이다이지 에요’는 슈쇼에의 만원(슈쇼에의 마지막 날)에 개최되는 불교 행사입니다. 그 옛날 사이다이지 관음원에서는 신불에게 빌었던 5가지 복의 부적(신불의 가호가 있다고 하는 부적)을 당시의 주직이었던 주아 대사가 민중에게 던져 주었는데, 그 부적이 큰 효험이 있다고 소문이 나면서 희망자가 쇄도한 것이 그 유래라고 합니다. 축제의 역사는 500년이 넘습니다.

신기의 제작
신기는 축제 당일에 제작됩니다
정화
사이다이지 에요에 참가하는 사람은 먼저 물로 몸을 깨끗이 해야 합니다.

축제 당일인 오후 10시, 본당의 등불이 꺼지고 고후쿠마도라고 불리는 창문에서 2개의 신기(신이 머문다고 여겨지는 나무)가 투하되면 ‘혼오시’라고 하는 신기 쟁탈전이 시작됩니다. 훈도시 한 장만 걸친 젊은이들이 신기를 잡으려고 배전의 마루나 지면을 발로 쿵쿵 구른다거나 큰 소리로 고함을 지르는데, 그 소리가 얼마나 굉장한지 멀리 30km 이상이나 떨어져 있는 가가와현에까지 들렸다는 설도 있습니다. 관람석에서 바라보고 있노라면 마치 한 폭의 두루마리 그림을 보는 것 같습니다. 수많은 손들이 흔들거리고, 살과 살이 부대끼며, 자욱한 수증기가 피어오릅니다. 배전에는 불과 170평방미터의 장소에 약 3000명이나 되는 사람들로 빽빽하게 들어찹니다. 경내를 포함하면 그 수는 9000명이 넘습니다.

쌀에 신기를 꽂는 모습
신기를 쟁취한 사람은 신기 가리우케쇼로 달려가, 쌀에 그것을 꽂습니다

맹렬한 쟁탈전의 끝, 신기를 쟁취한 남자가 ‘이와이누시(신기의 협찬자)’ 앞으로 뛰어가 마쓰(목제의 네모진 그릇)에 담겨 있는 쌀에 신기를 꽂으면 쟁탈전은 종료. 몸은 상처투성이가 되고 부상자가 나오는 경우도 다반수입니다. 목숨을 건 결사적인 행사인 것입니다.

* 위험하기 때문에, 즉흥적인 참가는 엄금합니다.

글: 니가타 히데오(NPO JAPAN MATSURI NETWORK Vice Chairman)

사이다이지 에요

일시: 매년 2월 셋째 주 토요일, 19:00경~22:30경(2016년은 2월 20일 예정)

장소: 오카야마현 오카야마시 히가시구 사이다이지나카 사이다이지 관음원

교통편: JR 아코선 사이다이지역에서 도보 10분

참가 방법: 축제 당일의 오전 9시까지 사이다이지 관음원의 탈의실에서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