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 팬이라면 필수 코스! 교토와 사이타마의 철도 박물관 참관!

막 개관한 새로운 관광 명소 ‘교토 철도 박물관’

‘교토 철도 박물관’은 2016년 4월에 개관. 증기 기관차나 신칸센 등 53개나 되는 차량이 전시되어 있어, 일본 국내에서는 최대 규모의 철도 박물관이다. 1층의 입구로 들어가면 ‘프롬나드’라고 불리는 역 플랫폼을 연상시키는 공간이 있는데, 1964년 개통 당시의 ‘0계 신칸센’이나 ‘C62형 증기 기관차’ 등, 일본의 철도 역사상 대표적인 차량이 나란히 전시되어 있다. 그 안쪽으로 펼쳐지는 본관 1층의 오픈 공간에는 뾰족하게 튀어나온 선두 차량의 모습이 인상적인 ‘500계 신칸센’을 포함한 수많은 차량이 늘어서 있다. 관람객에게 인기가 있는 것은 운전 시뮬레이터다. 운전사의 제복과 모자도 준비되어 있어, 운전사로 완벽히 변신할 수 있다.

역의 플랫폼을 이미지화한 전체 길이 약 100m의 ‘프롬나드’에는 ‘C62형 증기 기관차’나 1964년의 도쿄 올림픽 개최에 맞춰 개통하여 ‘꿈의 초특급’이라고 불린 ‘0계 신칸센’ 등이 전시되어 있다. ©kyoto railway museum
본관
광대한 오픈 공간 구조의 ‘본관’에는 ‘500계 신칸센’(왼쪽)이나 침대 특급 차량으로도 활약했던 ‘581형 전차’(가운데), 보닛형의 ‘489형 전차’(오른쪽)라고 하는 JR 서일본을 대표하는 차량이 전시되어 있다. ©kyoto railway museum
14세기에 유럽의 건축가에 의해 고안되었다고 하는 트러스 구조(복수의 삼각형을 연결한 뼈대 구조)를 재이용한 공간 ‘트와일라잇 플라자’에는 전기 기관차와 침대차, 2015년 봄에 은퇴한 침대 특급 ‘트와일라잇 익스프레스’(오른쪽)가 전시되어 있다. ©kyoto railway museum
스카이 테라스
3층의 ‘스카이 테라스’에서는 도카이도 신칸센이나 재래선 열차가 주행하는 모습을 감상할 수 있다. ©kyoto railway museum
SL 스팀호
실제 증기 기관차가 끄는 객차에 승차할 수 있는 ‘SL 스팀호’는 왕복 1km를 약 10분만에 달리는 인기 어트랙션이다. ©kyoto railway museum
선형 차고
현존하는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철근 콘크리트 구조의 ‘선형 차고’에는 지금도 가동할 수 있는 8개 차량(그중 영업 운전하는 3개 차량 포함)을 포함한 총 20개나 되는 증기 기관차의 차량이 보존 및 전시되어 있다. ©kyoto railway museum

간토 지역 관광 명소 ‘사이타마 철도 박물관’

‘철도 박물관’은 도쿄 도내에서 전철로 약 50분 거리에 있는 사이타마 시내에 위치해 있다. 시설 전체의 약 절반을 차지하는 ‘히스토리 존’에서는 일본 철도가 개업한 1872년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의 철도 기술이나 철도 시스템의 역사를 볼 수 있다. 관내에는 철도 차량의 실물이 36개나 전시되어 있고, 야외 공간에는 미니 열차 운전의 체험 전시 등이 있다.

C57형식 증기 기관차
1940년에 제조된 ‘C57형식 증기 기관차’. 당시의 전형적인 여객 열차 중 하나다.
신칸센 신구 차량의 전시는 압권.
신칸센 신구 차량의 전시는 압권.
미니 차량의 운전 체험이 가능
미니 차량의 운전 체험이 가능(유료). 사진은 ‘나리타 익스프레스’의 미니 차량
눈앞에서 보는 실물 차량은 박력이 넘친다.
눈앞에서 보는 실물 차량은 박력이 넘친다.

철도 박물관을 방문하여 일본의 철도 문화나 기술을 감상하면, 일본 체재중의 철도 여행이 더욱 인상 깊게 기억될 것이다. 가족 여행의 여행 코스로도 인기인 철도 박물관을 꼭 방문해 보자. (사진 각주: 기사 서두의 사진은 사이타마 철도 박물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