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노을의 후지산이 배경, 이것이야말로 진정한 일본의 축제!

예로부터 일본인은 자연과 선조에 대해 감사와 경외하는 마음을 지녀 왔다. 일본의 축제는 ‘우리들이 현재 건강히 살아갈 수 있는 것’에 대해 자연과 선조에게 감사를 표하는 의식이다. 일본에서는 연간 60만 건이나 되는 축제가 개최되는데, 제사(Enshrinement)계와 예부터의 습관이나 풍속 등의 습속계가 50%, Festival계가 50%다. 일본 축제의 그 수와 내용의 풍부함은 가히 압도적이라 할 수 있다.

축제 전에는 반드시 신관이 신사의 경내를 정결하게 해야 한다
축제 전에는 반드시 신관이 신사의 경내를 정결하게 해야 한다
정결한 무녀들의 우라야스노마이 춤
정결한 무녀들의 우라야스노마이 춤

후지산의 평안을 기원하고, 가을의 수확에 감사하는 ‘후지노미야 축제’

징을 치는 소녀도 즐거워 보인다
징을 치는 소녀도 즐거워 보인다

후지산 혼구 센겐타이샤는 후지산을 신체로 하는 전국 약 1300개 센겐 신사의 총본사로, 약 1200년 전에 후지산이 분화한 것을 계기로, 후지산의 신령인 아사마노오카미를 진정시키기 위해 모신 곳이다. 또한 ‘후지노미야 축제’는 후지산의 평안을 기원함과 동시에, 후지산의 눈 녹은 물이 흘러 그 덕분에 가을의 결실을 맺게 된 농업, 임업, 제지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이 감사를 나타내기 위해, 약 250년 전부터 거행해 왔다. 시즈오카현 후지노미야시의 거리에는 20개의 지구가 있는데, 축제 당일에는 각 지구마다 축제용 수레나 포장마차가 늘어서, 북이나 피리, 징 등으로 서로 경쟁하듯 격렬하게 음악을 연주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큰 소리를 내며 수레가 서로 경쟁하는 ‘후지노미야 하야시’

거리를 행진하는 축제용 수레
거리를 행진하는 축제용 수레
축제용 수레는 3~4톤이나 되기 때문에 방향 전환이 어렵다
축제용 수레는 3~4톤이나 되기 때문에 방향 전환이 어렵다

해 질 무렵, 붉게 물든 후지산을 배경으로 늘어선 축제용 수레들과 하야시 공연은 에도시대의 잔상을 보는 듯 하다. 수레가 서로 경쟁하는 ‘후지노미야 하야시’는 눈을 크게 뜨고 몸을 활 모양으로 젖혀 가며 연주하는 젊은이들이나 밀리미터 단위의 지근거리까지 바싹 갖다 대는 등 수레를 다루는 요령 등이 이 축제의 미학이라고 할 수 있다. 정말이지 숨이 멎고 눈물이 날 정도로 감동적이다.

격렬하게 후지노미야 하야시를 연주하며 경쟁하는 수레
격렬하게 후지노미야 하야시를 연주하며 경쟁하는 수레

‘후지노미야 하야시’는 경쟁할 때 큰 소리로 상대의 연주를 제압하는 쪽이 승리하는 것으로 되어 있지만, 사실 승패는 연주자 각자의 마음속에 있다고 한다. 일본 축제에서는 연주 소리가 크면 클수록 신령들이 즐거워하여, 그 신비로운 힘이 증가한다고 여긴다. 사람들의 간절함과 애정이 가득 차 있는 ‘후지노미야 축제’는 후지노미야 시민의 남녀노소가 참여하는 축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