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일본의 자연으로 둘러싸인 역사문화를 둘러보는 여행

풍광명미한 풍경을 돌아보며 선(禪), 민화, 온천 등 일본문화의 길을 따라가 보는 것도 하나의 즐거움입니다. 춘하추동 다양한 표정을 보여주는 서일본의 자연으로 둘러싸인 전통생활을 체험해 볼 수 있는 여행을 소개합니다.

대나무숲을 걸으며 선(禪)의 마음을 생각한다: 교토 아라시야마

교토 아라시야마는 교토역에서 JR사가노선(산인선)으로 6개 역인 사가아라시야마역에 내리시면 가장 가깝습니다. 도게쓰교 북쪽 사가노에 넓게 펼쳐져 있는 곳은 지쿠린노미치(대나무숲길)라고 불리는 곳입니다. 오코우치 산장에서 노노미야 신사까지 200미터 정도 이어지는 대나무숲을 산책할 수 있습니다.

시즌을 막론하고 연중 대나무숲 사이로 쏟아지는 햇살을 받으며, 또 바람을 맞아 살랑거리는 나뭇잎 소리를 들으며 걸으면 몸도 마음도 상쾌해집니다.

근처에 있는 덴류지 절은 세계유산에도 등록되어 있으며, 선(禪)의 마음을 체감할 수 있는 정원이 볼거리입니다. 아라시야마에서는 관광용 인력거로 산책 코스를 돌아보거나 기모노 대여 서비스를 이용해 기모노 차림으로 거리를 돌아보는 것도 좋습니다.

역사 깊은 촌락에서 옛날이야기의 세계를 체험한다: 기후 시라카와고

기후 시라카와고 는 세계유산에도 등록되어 있는 시라카와고 갓쇼즈쿠리(일본 전통 초가집) 촌락으로 유명합니다. JR나고야역에서 버스로 약 3시간, JR가나자와역에서 버스로 약 1시간 30분이면 갈 수 있습니다. 전국 최대 규모인 100여동의 갓쇼즈쿠리 가옥이 남아있으며, 전통적 건조물군 보존지구로 선정되어 있습니다.

13세기 중반 가마쿠라시대 초기에 시작되었다고 전해지는 촌락 생활이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는 것이 놀랍습니다. 그 중에서도 특히 유명한 와다가 주택은 관광객에게도 공개되고 있어, 옛날 도구나 이로리(난로) 등을 실제로 볼 수 있습니다. 일본의 옛날이야기에 나오는 환상적인 촌락의 생활에 접해 보기에 아주 좋은 곳입니다.

그 외에도 인근에는 캠프장과 스키장, 영봉 하쿠산을 바라볼 수 있는 온천도 있습니다. 초목염색이나 짚신만들기, 소바만들기 등 일본의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다양하게 마련되어 있습니다.

소설, 애니메이션, 예술의 무대를 만끽한다: 에히메 도고온천

에히메 도고온천 은 JR마쓰야마역에서 전철과 버스로 약 40분 정도 걸리는 곳에 있습니다. 나쓰메 소세키의 소설 『도련님』의 무대이며, 영화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에서 치히로가 일했던 목욕탕 건물 ‘아부라야(油屋)’의 모델이 된 장소 중 하나라고도 말해집니다. 또, 일본 최고(最古)의 온천이라고도 여겨지며, 일본서기나 겐지모노가타리에도 등장할 정도로 역사적인 장소입니다.

도고온천 본관에서는 ‘가미노유(神湯)’와 ‘ 다마노유(靈湯)’라고 불리는 온천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신비로운 이름이 붙어있는 온천에서 편안하게 휴식을 취해 보세요. 또, 온천 건물 내에는 ‘유신덴(又新殿)’이라고 하는 일본에서 유일한 황실 전용 욕실도 있어, 성스럽고 화려한 공간을 볼 수 있습니다.

그 외에도 메이지 시대의 야구팬으로 유명한 하이쿠 시인 마사오카 시키의 세계를 엿볼 수 있는 ‘시키 기념 박물관’과 2019년 2월말까지 개최되고 있는 현대예술 페스티벌 ‘도고온세나토 2018’ 등도 함께 즐기실 수 있습니다.

맺음말

일본의 자연과 함께 역사문화에도 접해볼 수 있는 서일본. 교토의 지쿠린노미치(대나무숲길), 기후의 시라카와고, 에히메의 도고온천. 그 이외에도 매력적인 명소가 많습니다. 특설 사이트에는 매력적인 자연경관과 유니크한 문화체험까지 다양한 콘텐츠가 소개되어 있습니다. 이곳 특설 사이트 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